facebook instagram youtube RSS

【이벤트 리포트】 제1회 혼카쿠 쇼추 • 아와모리 칵테일 경연대회가 개최되었습니다!

Culture

UpdateMay 7, 2019
ReleaseOctober 24, 2018

일본 국주인 혼카쿠 쇼추와 아와모리를 사용한 일본 최초의 전국 칵테일 경연대회. 그 결승전이 10월 17일 도쿄 아사쿠사 뷰호텔에서 진행되었다.

이 대회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처음 술을 접할 기회가 많은 호텔 바에 국주인 혼카쿠 쇼추와 아와모리를 침투시킴으로써 이들의 해외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었다.


기념할만한 이번 제1회 대회에서는 전국 예선을 거친 20명의 바텐더가 오리지널 칵테일을 경연!




진지한 눈빛과 미소를 띤 모습 등 눈앞에서 셰이커를 흔드는 바텐더의 몸짓은 보는 것만으로도 두근두근 설렜다. 개성이 가득해 더욱 흥미진진!

오리지널 칵테일의 선명한 빛깔은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기분. 어떤 맛일지 기대 만발! 20명의 참가자 중 단둘만 있었던 여성 바텐더의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제1회 우승자는 호텔 그란비아 오카야마의 미야타 유미씨! 기술상까지 받아 더블 수상을 기록했다.

미야타씨의 창작 칵테일 ‘한나리’는 고구마 쇼추 ‘도미노호잔(富乃宝山)’을 베이스로 허브 리큐어, 자몽 과즙, 로즈 시럽, 벚꽃 소금 절임이 사용되었다.




수상 코멘트 중

‘앞으로 올림픽을 맞이해 해외에서 많은 분들이 오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경험을 통해 국주에 대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일본의 술을 자신 있게 소개하고 싶습니다. 쇼추가 더더욱 발전할 것을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왼쪽부터
JSS상: TONY’S BAR 마스타니 미사키씨. 칵테일명 ‘Kyoji’
준우승: 호텔 닛코 오사카 시라토리 게이카씨. 칵테일명 ‘JAPAN TENDERLY’
우승 & 기술상: 호텔 그란비아 오카야마 미야타 유미씨. 칵테일명 ‘한나리’
3위: 호텔 메트로폴리탄 사토 다이스케씨. 칵테일명 ‘Japanese Blossom’

파티에서는 20명의 바텐더가 만든 창작 칵테일을 즐길 수 있었다. 모두 인기가 좋아 반 정도밖에 시음하지 못해 아쉬웠는데, 여기서 굿 뉴스!

각 바텐더가 소속된 호텔 바에서 마셔볼 수 있으니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자!

(20명의 바텐더와 창작 칵테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이곳으로♪)

https://att-japan.net/archives/3475











 

※이 페이지 정보는 2018 년 1 0월 현재 기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