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instagram youtube RSS

일사병을 조심하세요!

Culture

ReleaseJune 2, 2019

5월, 6월, 7월, 8월, 9월은 일사병에 주의하세요!

일사병은 체온이 올라가 체내 수분과 염분의 균형이 깨지고, 체온 조절 기능이 작동하지 못해 어지러움이나 경련, 두통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병입니다. 일사병에 따른 구급 이송은 한여름(최고 기온이 30도 이상)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혹서(35도 이상) 때 급증합니다. 일본에서는 보통 7월~8월의 낮 최고 기온이 높아진 날에 일사병 환자들이 증가하는데, 올해는 다릅니다. 아직 5월인데도 일사병 환자가 급증하는 중입니다. 5월치고는 이례적인 심한 더위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몸이 더위에 익숙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기온이 급상승하면 일사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집니다. 무리하지 말고 몸이 더위에 서서히 적응할 수 있도록 합시다.

熱中症

일사병에 걸리기 쉬운 날과 장소

일사병에 걸리기 쉬운 날과 장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기온이 높은 날
・습도가 높은 날
・햇볕이 강한 날
・열대야 다음 날
・바람이 약한 날
・볕의 반사가 강한 장소
・뜨거운 것이 가까이 있는 장소
・갑자기 더워진 날

일사병을 예방하는 방법

1.충분한 수면을 취합니다
2.목이 마르지 않아도 자주 수분을 섭취합니다
3.휴식을 자주 취합니다

熱中症
스포츠 드링크 등 염분이나 당분을 함유한 음료는 수분의 흡수를 돕고 땀으로 배출된 염분을 보충해줍니다. 음료를 항상 지참하고, 지쳤을 때는 적절히 휴식을 취하여 무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몸을 식혀주는 굿즈 등을 이용하면 좋습니다.


일사병이 의심될 때는

어지러움이나 습진, 근육통, 대량의 발한, 두통, 구토감, 권태감, 의식 장애 등의 증상을 보이면 일사병이 의심됩니다. 대처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의식이 있는 경우:
1.신속하게 시원한 장소로 피난해 옷을 느슨하게 하고 몸을 식힙니다.
2.수분을 섭취합니다.
3.그대로 안정된 상태에서 휴식을 취하고 회복을 기다립니다.
만약 증상이 나아지지 않으면 의료 기관에 가서 진료를 받습니다.

의식이 없는 경우:
1.신속하게 구급차를 부릅니다.
2.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시원한 장소로 피난시켜 물이나 젖은 타올 등으로 몸을 식힙니다. 의식이 없으면 무 리해서 물을 마시게 하지 않습니다.
3.의료 기관에서 진료를 받습니다.

救急車

방일 외국인을 위한 구급차 이용 가이드(총무성 소방청)을 확인해주세요. もご覧ください。

https://www.fdma.go.jp/publication/portal/post1.html
영어, 중국어(번체자), 중국어(간체자), 한국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태국어로 구급차 이용 가이드(팸플릿)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일사병에 주의하며, 멋진 여행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이 페이지 정보는 2019 년 5 월 현재 기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