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instagram youtube RSS

호수 한 바퀴를 돌아보자! 사이클링 in 비와호

Magazine

ReleaseMarch 10, 2021

ビワイチ
시가현에 위치하며 일본에서 최대 면적을 자랑하는 비와호. 그 주변을 한바퀴 도는 이른바 ‘비와이치’는 시마나미카이도와 함께 ‘내셔널 사이클 루트’로 꼽혔다. 한바퀴가 약200km인 사이클링코스지만 평탄한 길이 많아 본격파 사이클리스트는 물론 초보자에게도 추천하는 코스이다.
ビワイチ ビワイチ

장거리에 익숙한 사이클리스트라면 하루만에 돌파할 수 있으나 1박 2일에서 2박 3일정도 시간을 들여 천천히 달리는 것도 좋다. 도중에는 사적이나 절경명소,온천등 그대로 지나치는게 아까운 장소도 많이 있다.
시간과 체력에 맞춰 비와코오오하시의 북쪽(북호,약1500km)과 남쪽 (남호,약50km)만 한바퀴 도는것도 가능하다. 그리고 비와호에서 조금 떨어진 지역들의 명소를 돌아보는 ‘비와이치 플러스’도 11코스 있어 즐기는 방법도 여러가지다.

포인트1 : 역사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시가현은 교토에 접하여 고대부터 역사의 정식무대에 자주 등장하는 지역. 코스 도중에는 국보 히코네성,성곽도시의 풍정이 남아있는 오미하치만과 나가하마의 거리, 유서있는 신사와 불각도 다양하게 있어 일본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명소가 가득하다.
彦根城

포인트2 : 사진 명소도 가득!


물과 산,전원 풍경뿐만 아니라 SNS에서 주목받는 ‘감성 사진’ 명소도 많이 있다. 약 2000년전 창건되었다고 하는 시라히게 신사는 비와호 속에 서 있는 토리이가 신비적이다.
또한 전체 길이 2.4km로 500그루의 메타세쿼이아가 심어져있는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도 사진명소로 인기를 끌고있다.
白鬚神社 メタセコイア並木

포인트 3 : 자전거와 크루즈!


비와호 동쪽에 있는 히코네항과 서쪽 마키노항을 열결하는 크루즈선 오미마린에는 사이클 스탠드도 있어 자전거와 같이 승선할 수 있다. 크루즈를 타면 업다운이 많은 호수 북쪽길을 빠르게 갈 수있기 때문에 초심자에게 추천한다. 도중에는 옛부터 신령스러운 장소라하는 치쿠부섬에도 상륙이 가능하다.
竹生島

사이클 렌트


마이바라역 사이클 스테이션
신칸센도 정차하는 JR마이바라역의 직결시설. 역에서 내려 곧장 사이클링을 시작할 수 있다. 국내외 유명 메이커제품등 폭넓은 종류가 있으며 정비에도 자신이 있다! 샤워룸도 완비. 사이클리스트에게 최적의 장소 (1일 3,800엔~ 세금 별도)
※겨울철 휴업기간 있음. 자세한 사항은 HP에서 확인하여주십시오.
https://biwaichi-cycling.com/en/
米原駅サイクルステーション

아직도 남아있는 ‘비와이치’의 매력


온천
코스 도중에는 ‘오고토 온천’ ‘나가하마다이코 온천’ 등 온천지도 있으므로 온천여관에 머물며 피곤함을 풀고 2~3일 동안 한바퀴를 돌 수있다.
おごと温泉
먹거리
시가현을 대표하는 식재료라 하면 브랜드 와규 오우미규. 가볍게 먹고 싶다면 히코네에 있는 선• 버거의 오우미규 버거를 추천.
近江牛 近江牛バーガー
또한 노점포 빵집 쓰루야빵의 ‘샐러드 빵’은 사이클리스트에게도 인기있는 보급식. 마요네즈에 버무린 장아찌 단무지를 쿠페빵에 넣은 유니크한 빵.
つるやパン つるやパン
‘바와이치’ 챌린저를 응원!
비와호 한바퀴를 즐기는 사이클리스트를 응원,서포트하는 서비스도 여러가지 있다. 코스 도중에는 체크 포인트가 있어 전용 web사이트에 등록해서 체크 포인트를 돌면 ‘비와호 한바퀴 사이클링 인정증’과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유료•해외발송가능)
びわ湖一周サイクリング認定証 게다가 사이클링 루트 네비게이션 기능이 있는 어플 ‘BIWAICHI Cycling Navi’ (일본어•영어•번체자)도 있으니 이 코스에 도전할 시 활용해보자.
https://static.cld.navitime.jp/smartstorage/gov_cycle/shiga/html/app_info.html

비와이치를 더 자세히 알고싶다면 이쪽 web사이트도 체크!
https://www.biwako1.jp
https://cn.biwako-visitors.jp/


※이 페이지 정보는 2021 년 3 월 현재 기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