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twitter instagram youtube RSS

가미스와 온천: 호반에 자리한 어른들의 온천 마을

Magazine

ReleaseApril 20, 2021

스와호

가미스와 온천은 나가노 현의 거의 중앙에 위치하며, 둘레 약 16km의 현내 최대 호수, 스와호의 동쪽에 펼쳐진 온천 마을. 스와호 주변에는 상사(가미샤), 하사(시모샤)를 합쳐 이사사궁(2개의 신사, 4개의 신궁)으로 구성되는 스와대사가 있어, 옛부터 참배객을 치유하는 온천으로 유명했다.

전국 굴지의 풍부한 탕량을 자랑하며, 수질은 단순 온천으로 약 알칼리성에서 알칼리성이며, 자극이 적은 온천으로 피로 회복, 스트레스 해소, 미용 효과 등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온천을 즐기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는 것이 가미스와 온천의 매력이다. 스와호 간헐천 센터에서는 약 5m까지 솟아 오르는 간헐천과 온천계란 만들기 체험 등 자연의 박력과 그 은혜를 체감할 수 있다. 느긋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스와시 호반 공원의 족욕탕으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스와호를 바라 보면서 족욕으로 천천히 몸을 따뜻하게 할 수 있다. 그 밖에도 JR 가미스와역 플랫폼에 병설된 족욕탕이나, 스와대사 상사본궁 가까이에 위치한 스와시 박물관 앞 ‘신궁사 족욕탕’도 있다. 2020 년 12 월에는 족욕탕보다 더 간편하게 손을 담그고 온천을 즐길 수 있는 ‘수탕(오테유)’도 등장. 온천 증기가 올라와 온천 마을의 운치가 한층 더해진다.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온천보양시설인 가타쿠라관(국가지정중요문화재)도 꼭 가봐야 할 곳이다. 제사 사업으로 번성한 가타쿠라 재벌에 의해 1928년에 지어진 서양식 건축으로, 대리석으로 만든 대욕장, 통칭 ‘센닌부로’는 현재도 당일치기 온천이 가능하다. 온천 중에는 욕실의 스테인드 글라스와 조각 등 호화로운 장식에도 주목해 보자.

가미스와 온천은 역사가 있는 온천지로 느긋하고 편하게 조용히 쉴 수 있는 온천료칸이나 호텔이 많이 있다. 호반 산책이나 사이클링을 즐긴 후, 느긋이 온천수에 몸을 담그며, 자연이 풍부한 나가노현의 미식과 토주를 즐기는, 그런 어른스러운 시간을 보내기에 최적이다.

스와호 간헐천 센터
스와호 간헐천 센터

가타쿠라관(국가지정중요문화재)
가타쿠라관(국가지정중요문화재)

가타쿠라관
‘센닌부로’는 수심 약 1.1m. 선 채로 들어가는 보기 드문 욕조이다.

호반공원 족욕탕
호반공원 족욕탕

신궁사 족욕탕
신궁사 족욕탕

스와대사
스와호 주변에 점재하는 네 개의 신궁으로 이루어진 스와대사는 가미스와 온천을 거점으로 참배하는 것이 좋다. 장엄한 신전에 1000년이 넘는 신앙의 역사를 느낄 수 있다.

스와호 오미와타리
겨울에는 언 스와호의 호면에 산맥처럼 갈라지는 현상 ‘오미와타리’를 볼 수 있다. 스와대사의 신이 지나간 흔적으로 추앙받는데, 균열의 상태에 따라 그 해 농업의 풍작이 점쳐진다고 한다.


교통편
도쿄역 → 특급 아즈사로 2시간 30분 → 가미스와역

문의
스와시 관광안내소
TEL:0266-58-0120
https://www.suwakanko.jp/


편집자로부터
기리가미네 고원의 양질의 복류수를 사용한 스와의 니혼슈는 전국에서도 최고 수준. 5채의 양조장이 늘어서 있어 비교하며 시음할 수 있고 마음에 드는 것을 찾을 수 있다.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는 ‘마스미’!


※이 페이지 정보는 2021 년 4 월 현재 기준입니다.